노르웨이의 다섯 가지 필수 여행지 추천

노르웨이는 국토 면적은 크지 않지만, 각 지역은 개성이 뚜렷하며, 놓칠 수 없는 여행지입니다! 여러분은 노르웨이를 방문하여 행복한 나라의 아름다운 풍경, 산악 지대의 신선한 공기, 화려한 북극광 풍경을 느껴보실 만합니다. 또한 노르웨이 자유 여행에서 꼭 가야 할 다음 5개 명소도 놓치지 마세요.

비게란 조각공원, 또는 플로커너공원은 오슬로의 유명한 관광 명소 중 하나입니다. 이 공원은 노르웨이의 조각가 구스타프 비게란드의 조각을 주제로 하고 있으며, 그 중에서 가장 유명한 조각은 "화가 난 소년"과 The Monolith입니다. 이 공원은 아름다운 조각뿐만 아니라 넓은 초원과 숲도 있어서 사람들은 이곳에서 소풍, 운동 또는 독서를 즐길 수 있습니다. 비게란드의 작품에 대해 더 알고 싶은 사람들은 도보로 5분 거리인 비게란드 박물관을 방문할 수도 있습니다.

설교대

어떠한 관광도 노르웨이에서 헤맬수 없는 명소중 하나인 브루드주로여행갈 때 꼭 봐야하는 명승지이다. 이것은 자연으로 형성된 거대한 돌멩이로, 수직 하강은 604미터이며, 정상에는 약 625평방 미터의 플랫폼이있어 노르웨이의 피오르드의 무한한 매력과 자연의 신비한 공굴리드를 직접 즐길 수 있다.
이 건물은 1931년에 건립되었지만 제2차 세계 대전으로 인해 중단되었습니다. 1950년까지 완공되어 독특한 건물이 되었습니다. 매년 12월 10일에 노벨 평화상 시상식이 이곳에서 열리며 이는 이 건물의 인지도를 높였습니다. 6월, 7월, 8월에는 매일 무료로 노르웨이어와 영어의 가이드 투어가 있으며 다른 달에는 수요일에 가이드 투어가 예약되어 있습니다. 각 가이드 투어는 약 45분이 걸리며 방문자들이 이 건물의 역사와 의미를 더 깊이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.
브뤼겐은 베르겐의 유명한 명소 중 하나로 세계문화유산에 등록되어 있습니다. 이곳에는 화려한 한사 동맹 나무집들이 일렬로 늘어서 있으며, 항구에서 가장 유명한 건물로 역사가 깊고 300년이 넘어갑니다. 벨가든, 스벤스가든, 엔휘오닝가든, 브레드스가든, 부가든, 엥겔가든 등 다른 건물들도 모두 유명합니다. 특히 베르겐의 성 마리아 교회는 가장 오래된 건물 중 하나로 가장 높습니다. 지금도 이 나무집들은 상업용으로 사용되며, 다양한 상점, 식당, 카페에 임대되어 있어 관광객들은 이곳에서 다양한 기념품을 구매할 수 있습니다. 이곳에서 몇 분만 걸으면 반대편으로 건너가 실제 나무집들이 물에 비친 모습과 푸른 프로인산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. 주간이나 야간에도 아름다운 사진을 찍기에 좋은 장소입니다.

오슬로 왕궁

가장 유명한 상징 건물 중 하나이자 1814년부터 노르웨이의 역사를 증명하는 곳입니다. 매년 5월 17일 노르웨이 국경일에 왕실 구성원들이 광장에 퍼레이드 행렬에게 손을 흔들며 왕궁 발코니에 나타납니다. 왕궁은 여름에만 일반인에게 개방되며, 가이드 투어에 참여해야만 관람할 수 있습니다.